컨텐츠 바로가기
닫기 검색
FAMILY PLAZA 창닫기

프레스룸

제목
포스코건설, 인천시민 위한 ‘작은 음악회’ 개최뉴스
등록일
2017년 6월 2일
조회수
229
기본 크게 더크게

- 시민 위한 무료 음악 공연으로, 피아노 독주•버스킹 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 제공
- 볼런티어 위크 기간 동안 임직원 1005명이 총 3877시간 봉사활동에 참여

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은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27일 송도 센트럴파크내 UN 광장에서 인천시민을 위한 무료음악 공연인 ‘작은 음악회’를 개최했다.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Global Volunteer Week) : 국내외 포스코 패밀리사가 자원봉사 및 사회공헌을 통해 지역사회에 봉사 활동하는 주간으로 2010년부터 매년 진행해오고 있으며, 올해는 5.24일부터 30일까지 일주일간 진행했음]

포스코건설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을 주제로 실시한 이번 행사는 인천시설관리공단과 함께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번 ‘작은 음악회’의 첫 무대는 포스코건설이 운영하는 대학생봉사단 ‘해피빌더’ 박지원 (중앙대/22살) 단원이 ‘볼 빨간 사춘기의 심술’이라는 발랄한 노래를 시작으로 김지원 (삼육대/23살) 단원이 쇼팽의 마주르카 op.33번을 독주해 시민들로부터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별히 공중파 음악경연 프로그램에도 출연한바 있는 ‘해피빌더’ 오고은 (성결대/22살) 단원은 수준 높은 버스킹(길거리 공연) 공연을 선보이며 함께한 시민 300여명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감동을 선사했다.

이 밖에도 주말 나들이 나온 어린이들과 가족을 위해 동구어린이합창단의 동요 합창과 포스코건설 직원 합창단 ‘포스코러스’만의 이색적인 볼거리도 제공했다.

음악회를 관람한 인천 시민들은 “송도 센트럴파크에 울려 퍼진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과 버스킹 공연, 어린이 합창단의 멋진 무대까지 볼 수 있는 90분간의 특별한 공연으로, 가족과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 받았다”는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포스코건설은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기간 동안 국내 현장 소재 지역과 포항, 부산, 광양 등 거점 지역에서 청소년을 위한 ‘진로탐색 건설교육아카데미’와 ‘주거환경개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임직원 1005명이 총 3877시간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전체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