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스코 그룹사

철강을 기반으로 소재, 에너지 분야의 글로벌 리더를 지향하는 포스코 그룹사를 소개합니다.
그룹사를 클릭하면 선택 그룹사 홈페이지로 새창이동 합니다.

포스코 그룹사 소셜 링크

아래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포스코 그룹사의 최신 소식을 빠르게 만나 보세요.

닫기 검색
제목
멕시코서 1억불규모 열병합발전소 수주뉴스
등록일
2019년 3월 11일
조회수
505
기본 크게 더크게

- 멕시코 코아우일라 州에 100MW급 건설
- 국내 업계 최초 중남미 에너지 시장서 누계수주 100억불 기록

포스코건설이 멕시코에서 1억불규모의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수주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6일(현지시각) 발주처인 에너르에이비(Ener AB)와 100MW 급 ‘키레이(Quirey) 열병합발전소’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멕시코 코아우일라(Coahuila) 州에 건설하는 이 발전소는 이 지역 막넬렉(Magnelec) 화학공장에 안정적인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 건설하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24개월이다.

발주자인 에너르에이비(Ener AB)는 미국의 발전회사인 에이이에스(AES)社와 멕시코 발(Bal) 그룹의 합작사이다. 미국 에이이에스(AES)社는 전세계 18개국에서 총 34,732MW규모의 발전소를 운영 중인 글로벌 민간 발전회사로, 2006년부터 포스코건설과 인연을 맺어왔다. 발(Bal) 그룹은 광산, 무역, 보험 등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멕시코 대형기업이다.

2006년 국내기업 최초로 중남미 에너지 시장에 진출한 포스코건설은 이번 키레이(Quirey) 열병합발전소 수주로 중남미 발전시장 진출 13년만에 국내 기업 중 가장 먼저 누계 수주 100억불을 기록하게 됐다.

그동안 포스코건설은 2006년 4,000억원 규모의 칠레 벤타나스 석탄화력발전소를 시작으로 2007년 칠레 캄피체ㆍ앙가모스 석탄화력발전소, 2009년 페루 칼파ㆍ칠카우노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는 등 중남미 시장을 지속 확대해 왔다. 지난해 8월에는 파나마에 391MW급의 콜론 복합화력발전소를 준공해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키레이(Quirey) 열병합발전소 수주로 중남미지역에서 우수한 발전소 시공기술력을 재입증 받음에 따라 2031년까지 56GW 전력생산을 목표로 신규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멕시코 內 추가 수주 확보 전에도 우위를 확보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체목록